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요새 날씨가 너무 좋습니다.
저녁에도 추운 줄도 모르겠구요.

날씨가 계속 이렇게만 더워 준다면,
염도 낮고 달달한 질 좋은 천일염이 줄줄줄 쏟아지겄습니다.

날씨가 좋아서 천일염 생산량이 많아져야만 가격도 좀 내려가지 않을까...라는 생각도 해 보구요 ^^

오전에 두어시간 밖에 있었는데,
얼굴이 화끈거릴 정도입니다.
남쪽은 완전히 한 여름입니다.


바빠서 미뤄두고 못 올렸던 고추 심는 사진 올립니다. ^^
역시나 작년까지만 해도 부모님 두분이서 하셨던 일이셨는데,
올해는 동네 분들이 모두 같이 하셨습니다.
연세가 많아지나 한해가 다르신것 같다는 생각이 듭니다.

이렇게 동네 분들이 모이면,
시끌벅적 해 지지요.
어느 동네나 말 솜씨 좋으신 분이 한분씩은 계시잖아요? ㅎㅎ

여자 분들은 덩달아 한마디씩 거드시면서 깔깔 거리시고,
남자 분들은 곁에서 허허~ 웃으시기만 하지요. ㅎㅎ




사실 별로 크지도 않은 밭인데,
많은 사람들이 들어 차 있으니 밭이 꽤 커 보이네요.




비닐을 깔고 흙을 얹어 덮고,
간격을 맞춰 뚫어진 구멍에 고추 모종을 올려 놓으면,
여자 분들이 호미로 땅을 파서 고추 모종을 심으십니다.




예전에는 대나무로 된 골재를 꼽아서 비닐을 씌웠었는데,
이제는 쇠로된 골재가 나온다네요.

참 많이도 달라졌습니다. ^^






위에 덧씌운 비닐까지 씌우고 거의 마무리가 되어 가네요.
울 엄니 이 상황에서 사진을 찍고 계셨나 봅니다. ㅎㅎ

연세들이 많으시다 보니,
거의 땅바닥을 기다시피 일하시는 어르신들도 계시구요.

그렇게라도 품앗이를 하셔야만 당신 집 일 하실 때,
동네 사람들이 또 품앗이를 하실테니까요.

대단위 농사가 아니고, 또 어떤 곳들은 기계가 들어 갈 수도 없는 곳에 밭이 있다 보니,
모두가 사람 손을 빌어서 해야하기 때문에,
더더욱 품앗이가 정말 중요하지요.


이렇게 비닐을 씌우면,
고추 밭 사이에 자라는 풀을 뽑아주거나,
제초제 같은 치명적인 약을 치는 일은 안해도 된답니다.

병충해 오지 말고 잘 자라서 맛있는 태양초로 태어나서 이웃님들 가정으로 갈 것입니다. ^^
사업자 정보 표시
섬내음 | 정영숙 | (염전)전남 신안군 도초면 외남리 563-7염/(제조시설)전남 무안군 삼향읍 지산리 356-11 | 사업자 등록번호 : 411-11-67978 | TEL : 010-4127-6952 | Mail : sumsalt@naver.com | 통신판매신고번호 : 제 2006-전남무안-0039호호 | 사이버몰의 이용약관 바로가기
Posted by 섬내음 소금장수 섬내음 소금장수

댓글을 달아 주세요

죄송하게 되었습니다.
믿을만한 곳이 없다고 이 소금장수에게 이것저것 구해 달라시는 분들이 참 많습니다.
그래서 최대한 믿을 만한 먹거리를 구해 드리려고 노력한답니다.

소금장수가 구해드리는 먹거리는 모두 신안군 도초도에서 생산되는 것들로, 발 넓으신 천정엄마께서 거의 다 수소문을 해 주십니다.
제 성격을 아시기 때문에 기본에서 약간이라도 벗어난다 싶으면 바로 문자를 날리십니다 ^^
농산물이 크기나 모양, 떼깔들이 일정하지 않기 때문이지요.

그래서 가끔씩은 이렇게 말씀하시기도 합니다.
"내가 첨에 너무 죤것만 줬든만...그래서 쪼끔만 벗어나믄 니 눈에 들어나 오겄냐~??"
"너 같이 할라믄(좋은것만) 으디서 니 눈에 딱~ 든것들을 찾은데~?"
"나도 다~ 알어서 하제...이 정도되믄 '내가 묵어도 되겄다' 싶은 것들만 너한테 말하제..."
매번 이렇게 면박을 주십니다.

그렇기 때문에 친정 부모님께서 직접 길러내시는 농작물들엔 더더 신경을 쓰시지요.

다 알아서 해 주실텐데, 죄송한 마음도 들었다가...
근데 또 그렇게 해야만 엄마께서도 진짜 좋은 것만 찾아 주실것 같아서요~ ㅎㅎ

그런데 젓갈류, 수산물류는 도초 본토에서는 나오지 않기 때문에 친정 엄마의 손을 빌릴수가 없었습니다.
그래서 올해부터 도초면 우이도에 계시는 시댁 어르신 댁에서 생선 등을 공수해 드렸고, 그럴려고 했습니다.
생선류는 직접 잡아서 주신것을 매번 얻어 먹었고, 직접 조업하시는 걸 알기 때문에 소개해 드릴 수 있었구요.

근데 역시...
솔직히 말씀드리자면 한다리 건너니까(^^) 제맘 같지가 않다라는 것입니다.

올 김장을 위해 소금장수가 소개 해 줄 젓갈을 기다리는 분들이 많으신 걸로 아는데...
젓갈은 안되겠습니다.

친정 엄마께서 희망근로를 다니시다 알게 된 사실인데...
이곳이 원산지인 새우젓은 아주 소량만 나온다고 합니다.
이곳에선 거의 잡히지가 않는다는 얘기지요.

그러면 뭔가??? 싶지요.
근데 그것이 거의가 다 인천쪽에서 새우젓을 가져다가 판매를 한다는 것입니다.

이런 사실을 내 뱉을 땐 항상 조심해야 할 것이, 전체가 다 그렇지는 않다는 것이지요.
아주 소수의 분들은 이곳에서 직접 조업을 하시는 분들도 정말 계십니다...이건 정말 확실합니다.
그런데 그 외의 거의 대부분의 분들이 그렇지 않다는 것이 문제이지요.

그렇다고 인천에서 나온 새우젓이 문제가 될리는 없습니다.
다만 생산지를 속인다는 것이 문제이고, 이미 소금에 절여진 새우젓을 가져오다 보니 소금이 문제일 수 있다라는 것이지요.

사실 소금장수 개인적으로도 이런 사실을 알고는, 새우젓을 제게 팔아달라고 했던 그 분에게 정말 기분이 나빴습니다.
그렇게나 제 생각을 긴 시간동안 설명을 드렸건만...
아쉽고, 허탈했습니다.

아무튼 국산 새우젓임에는 틀림없는 사실이긴 하지만, 이쪽 지역에서 생산된 것이 아니기 때문에 이웃님들에게 소개 시키지는 않을 것입니다.
멸치는 직접 조업을 하셔서 멸치젓의 생산지는 이곳이 맞을테지만, 멸치젓도 소개시키지 않겠습니다.
본의 아니게 죄송하게 되었습니다.

속상한 맘에 감정적이 되어 글을 쓰다보니, 제 속상한 맘을 자꾸 감정적으로 내 보이는거 같아서 그만 씁니다. ^^;;


사업자 정보 표시
섬내음 | 정영숙 | (염전)전남 신안군 도초면 외남리 563-7염/(제조시설)전남 무안군 삼향읍 지산리 356-11 | 사업자 등록번호 : 411-11-67978 | TEL : 010-4127-6952 | Mail : sumsalt@naver.com | 통신판매신고번호 : 제 2006-전남무안-0039호호 | 사이버몰의 이용약관 바로가기
Posted by 섬내음 소금장수 섬내음 소금장수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이미 진즉부터 태양초 문의가 잇따르고 있어서 중간 보고를 하려고 합니다.
소금장수네 친정은 고추 농사를 많이 짓지 않기 때문에 매년 많은 양의 태양초는 나오지 않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기계에 돌리지 않고 진짜 태양초가 가능한 것이기도 하구요.

고추가 손이 굉장히 많이 가는 농작물이라, 올해는 친정 엄마께서 일을 다니지 않으셔서 작년보다 좀더 많은 양의 고추를 심었습니다.
(그래봤자 밭은 200평 정도 밖에 안되는데, 그 한켠에는 깨도 심고, 돈부도 심고...참고로 참깨 농사는 올해 완전 망쳤습니다.)
그런데 불행히도 지난 장마에 많은 피해를 보게 되어, 올 수확량도 작년 만큼이나 밖에 안 될것 같다고 하시네요.

익은 고추가 보이는데로 틈틈이 따고 계십니다.
요즘 같은 날씨에 고추밭에 들어서면 열기에다 매운내까지 좀 힘드실 겁니다.
장맛비 피해를 입어서 그렇지 올해도 소금장수네 친정 농작물은 최고입니다.

고추 꼭지가 안 보이는 것들이 있죠?
마당에 널어놓고 오가시면서 시간 나시는 틈틈이 고추 꼭지를 따신답니다.
나중에 다 말려서 한꺼번에 따실 생각해서, 미리서 틈틈이 따 놓으시는 거지요.

마당의 이곳저곳 그물망에서 각기 태양초가 되어가고 있습니다.
고추가 익을 때 마다 따다보니 마른 정도가 다 다르겠죠? ^^

마당에 어디 발 디딜 틈도 없이 고추가 온통 마당을 차지하고 있네요.
허긴...이젠 마당을 차지하고 뛰놀 꼬맹이들도 없으니...^^

얼마전에 친정 엄마께서 그러시네요.
"우리것은 참말 태양촌디...다른 집들은 따 갖고와서 바로 누삼네(누구네) 기계에다 넣어 불드라...그래도 태양초라고 해서 우리보다도 더 잘 받었어야...거그다 비하믄 우리것은 너무 못 받었어어야..."

쪼금 속상하셨다는 듯 들리죠? ^,.^;;
그러면서 이런 말씀도 항상 곁들이시죠~~
"하기사...사묵은 사람들이 으뜨케 알겄냐~잉~!! 가리(가루)로 뻐사불믄(빻아 버리면) 암도 모르제..."

얼마전 부터 친정 엄마는 나무심는 일을 하러 다니십니다.(공공근로와 비슷한...)
더운 날 일이 없으실땐 좀 쉬기라고 하시지는...
좀 전에 전화드렸드니 '우이도로 나무 심으로 왔다.  인자 막 배에서 내린다.' 그러시네요.

소금장수네 태양초는 친정 엄니께서 9월 말쯤이나 내 놓으시겄다고 하네요.
기다려 주세요.


"올해 참깨는 하나도 못 팔아 묵겄다.  쩌번 비에 다 죽어 부렀써야...창고 뒤에다 쪼끔 심어 논거...거그서 우리 묵을거나 나올랑가 모르겄다." 그러시네요.
사업자 정보 표시
섬내음 | 정영숙 | (염전)전남 신안군 도초면 외남리 563-7염/(제조시설)전남 무안군 삼향읍 지산리 356-11 | 사업자 등록번호 : 411-11-67978 | TEL : 010-4127-6952 | Mail : sumsalt@naver.com | 통신판매신고번호 : 제 2006-전남무안-0039호호 | 사이버몰의 이용약관 바로가기
Posted by 섬내음 소금장수 섬내음 소금장수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강산해애 2009.08.31 17:1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친정 어머님이 심는 나무가 혹시 후박나무가 아닐까요?

  2. 강산해애 2009.09.01 10:4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 다양한 수입원이 없는 낙도에선 그나마 후박나무 껍질이 한 여름철 좋은 수입원으로 알고있습니다. 후박피(껍질)는 약재로(천식&위장병) 쓰여진다고 하네요... ^L^**
    얼마전 TV방송에서 흑산면 가거도 아낙네들이 가거도 독실산에 올라 후박나무 껍질을 힘겹게 벗기더라구요.
    (땀을 뻘뻘 흐리면서 한 아낙이 말하기를 "가거도 여자들은 모두다 소 여라." 하는 말이 기억에 남네요...아마도 쉴틈없이 일한다는 뜻이겠지요...정말로 후피작업 외 산에 올라 갖가지 약초들도 캐드라구요...)
    글구 도초하구 가까운 우이도에도 후피나무가 많은것같구 심고 수확(껍질벗김)하는 그루수도 아마 정부에서 관리하는것 같구요..
    그래서 사장님 친정 어머님의 손 끝 에서 후박나무 한 그루 심어지는구나 하는 아름다운 추측을 해보았습니다. ♪ ^V^

    • BlogIcon 소금장수 2009.09.01 13:37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렇군요...저는 첨 들어 보는데, 도초에는 없지 않나 싶어요.
      그래서 제가 들어보지 못한거 아닌가 싶은데...잘 모르겠네요~~ ㅎㅎ
      한번 여쭤봐야 겠네요...기냥~~~

혹시 '새비'를 아시나요?
'새비'란 말은 국어 사전에도 없는 용어네요.

저는 이 '새비'란 단어의 뜻을 '새우'의 신안 도초 사투리인 '새비'로 알아 들었답니다 ^^

제가 지금 말하고자 하는 '새비'란...?
아래 사진속에 나와 있답니다 ^^
아래 사진은 저희 친정 엄마께서 논에서 '새비'를 건지고 계시는 모습입니다.


막내 여동생이 돌이 갓 지난 딸과 함께 친정에 휴가차 머물면서 친정 엄마의 일손을 돕고 있는데...
몇주 전 동생과 통화를 하던 도중...
'엄마는?' 하고 물었더니...
'응...엄마는 논으로 새비 건지러 가셨어...' 라고 하드라구요.

순간 저는 얼른 민물 새우를 떠올렸었지요.
'도초에 민물 새우가 있긴 하지만...우리 논에...잡아서 건질 정도의 민물 새우가 있다고?'

위와 같은 생각을 한 후, 제가 동생에게 그랬죠...
'이야...민물 새우 정말 비싼데...토하젓 담으면 정말 맛있잖아...근데 우리 논에 그렇게 많아?'

제 말이 떨어지기가 무섭게 동생이 큰 소리로 웃드라구요.
'민물 새우는 무슨...그 새비가 아니고...나도 잘 모르겠는데, 암튼 엄마가 논에서 새비 건지신데...'

나중에 엄마께 여쭤서 알아낸 '새비'의 실체는.....
모내기를 할 논에 떠 다니는 지푸라기 였습니다.
저도 첨 들어 본 얘기 였네요 ㅎㅎ

이걸 건져내지 않고 모를 심으면 이 작은 지푸라기들이 떠다니면서 모를 눌러 버리면, 모가 잘 자라지 못하기 때문에 반드시 건져내야 하는 것이지요.
'논 갓에다 새비 많이 건져 놨응께 갖다가 새비 젓 만들어라~' 라고 하시드라구요 ^,.^;;

요즘 농기계가 발달되어 농사짓기 편해졌다고들 하시지만, 기계로 하지 못하는 일들도 굉장히 많지요.
그렇다 보니 지난 달 엄마 도와주러 오셨던 큰 이모님께서 직접 전화를 하셔서 하시는 말씀...
'늬들 쌀 한톨도 버리지 말고 먹어라...늬 엄마 일하는 거 보면 쌀 한톨을 금덩어리 만큼이나 귀하게 여겨야 한다는 생각이 든다.'

쌀 한톨도 버리지 않고 감사히 잘 먹겠습니다.



매년 인기리에 조기 종료 되었던 소금장수네 태양초 될 고추들이 쑥쑥~ 잘 자라고 있습니다.


작년까진 친정 엄마께서 다른 일을 다니시느라 수요에 비해 공급이 원활하지 못했었지요.
올해는 다니시던 일을 그만 두셔서 고추도 작년보다 좀 많이 심었습니다.
그래 봐야 밭이 코딱지 만 해서...^^


며칠 전, 뙤약볕 아래서 친정 엄마랑, 아빠랑,  동생은 조카를 등에 업고, 셋이서 고추밭에 말뚝을 박고, 그물을 치는 작업을 마쳤다고 합니다.

고추밭에 왠 그물이냐고 했더니만...
이렇게 적정 높이로 그물을 쳐서 고춧모를 잡아 놓으면, 고춧모가 더이상 위로 자라지 않고 옆으로 퍼진다고...
키만 껀정허게 위로 자라지 않으니 고춧모가 바람에 꺾일 일도 없고, 고추가 떨어질 일도 없으니 수확량이 좀더 많아 질 것이라고 하네요.

갈수록 진화(^^)되어 가는 농촌.
변화에 발 맞춰 가야겠지요.

하얀 고추 꽃은 보이는데...
고추는 아직 뵈지 않죠?
울 엄니는 '고추가 벌써 열렸드라...' 그러시든데...

올해도 소금장수네 친정 엄니표 태양초 기대 해 주시구요.
이상 소금장수네 친정 고추가 으뜨케 자라고 있는지 보여 드렸습니다~
사업자 정보 표시
섬내음 | 정영숙 | (염전)전남 신안군 도초면 외남리 563-7염/(제조시설)전남 무안군 삼향읍 지산리 356-11 | 사업자 등록번호 : 411-11-67978 | TEL : 010-4127-6952 | Mail : sumsalt@naver.com | 통신판매신고번호 : 제 2006-전남무안-0039호호 | 사이버몰의 이용약관 바로가기
Posted by 섬내음 소금장수 섬내음 소금장수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짜루1004 2009.07.08 10:2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가 고추를 따봐서 아는디...저정도 고추라면..여름내내 따야 할걸요?
    어머님 힘드시겠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