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자신의 입냄새 때문에 사람 만나기를 기피하는 경우도 있고, 상대방의 입냄새 때문에 상대를 피하기도 하는 경우들이 많은거 같아요.
(슬픈 일 이네요...^^;)
본인은 자신의 냄새에 익숙해져 버리는 경우가 많고, 그렇다고 아주 가까운 사이가 아니고서는 얘길 해 준다는 것도 참 조심스러운거 같아요.
그렇다고 대화 도중 상대방의 입냄새 때문에 자리를 피하는것도 예의가 아닌거 같고, 서로가 참 고역이지요 ^^

입에서 나는 냄새는 크게 분류를 하자면 두 종류로 나뉘는거 같아요.(소금장수 생각에...^^)
하나는, 충치나 잇몸의 염증 또는 입안의 음식물 찌꺼기들로 인해 말 그대로 입안의 환경에 의해서 나는 냄새가 있구요.
둘째는, 위장이 좋지 않아서 나는 냄새가 있지요.

이 둘을 비교해 보자면 둘째 위장이 좋지 않아서 나는 냄새는 정말 심한거 같아요.

입안의 환경으로 인해 나는 냄새는 충치를 치료하고 또는 잇몸의 염증이나 음식물 찌꺼기가 이에 끼거나 혀에 남지 않도록 양치질을 잘하면 그럭저럭 없어지지만, 위장이 좋지 않아서 나는 냄새는 위가 활발하게 움직여 음식물 찌꺼기가 위에 남아있지 않도록 식사 시간을 잘 지키거나 인스턴트 식품 등을 삼가고 자신의 소화 능력에 맞는 먹거리를 드시는게 좋을거 같아요.

저도 위가 좋지 않아서 식사 시간의 간격이 조금만 늦어진다거나 하면 영락없이 냄새가 나드라구요.
가끔가다 피곤해서 잇몸에 염증이 생기거나 할 때도 냄새가 났었구요.

그런데, 함초소금 차(tea)를 마심으로 두가지 경우의 냄새를 없앨 수 있다는 걸 알았습니다.

저는 아침, 저녁 외에 평상시에도 틈만나면, 생각만 났다하면 함초소금 차(tea)를 마시는데요...
이렇게 잘 마시다가도 한동안 먹기 싫을 때가 있어요.
그럴 때는 몸속에 필요로한 염분이 다 찼기 때문인데요...이때 가끔씩 위에서 나는 냄새가 느껴질 때가 있어요.
그럴 때 함초소금 차(tea)를 타서 마시고 시간이 좀 지나면 냄새가 바로 없어진다는 걸 알았는데...

그 이유도 찾았지요.
소금은 위와 장의 연동작용을 활발하게 해주는 것이 그 이유랍니다.
그래서 일전에 말씀드렸듯이 함초소금 차(tea)를 마시면 소화가 빨리되어 빨리 배가 고파질 수 있다고 주의점(?)을 말씀드렸었지요? ^^
소금은 위장의 연동작용을 활발하게 해, 위 속에 음식물 찌꺼기가 남아있지 않도록 소화를 도와 위장으로 인해 나는 입냄새를 없애줍니다.

우리 성현이 역시 가끔씩 식사 외에도 라면을 먹거나, 군것질을 하거나 하면 위에서 나는 냄새를 느낄 때가 있어요.
그럴 때 함초소금 차(tea)는 영락 없어요.

입냄새가 심한 친구 또는 지인이 계시다면 살짜기 섬내음 함초소금을 내밀어 보세요 ^^
그렇다고 친구나 지인을 피하자니 미안하고, 그렇다고 얘길 하자니 그것도 미안하고...
그럴 땐 섬내음 함초굵은소금으로 마시는 함초소금 차(tea)를 권해 보세요 ^^


본인에게서 나는 냄새 중에 제일 고민되는 냄새가 입냄새라고 하네요.
그 다음이 땀냄새, 발냄새래요.

그리고 상대방에게서 나는 냄새 중에 제일 고역인 냄새가 역시 입냄새라고 하구요.
그 다음이 땀냄새, 담배 냄새라고 하는군요.

친구나 동료의 입냄새 때문에 대화를 피했다는 사람이 35%나 되고, 연인과의 만남이나 키스가 꺼려진다는 사람도 10% 정도랍니다.


함초소금 차(tea) 즐기는 방법 보기 --> http://www.sumsalt.com/452
함초소금을 차(tea)처럼 드시기 전에 생각 해 볼 딱 한가지!! --> http://www.sumsalt.com/367
 



아래 링크 따라 가시면 입냄새에 대한 기사도 나와 있네요.
http://health.mk.co.kr/news/article.asp?StdCmd=view&ArticleID=200909110005
사업자 정보 표시
섬내음 | 정영숙 | (염전)전남 신안군 도초면 외남리 563-7염/(제조시설)전남 무안군 삼향읍 지산리 356-11 | 사업자 등록번호 : 411-11-67978 | TEL : 010-4127-6952 | Mail : sumsalt@naver.com | 통신판매신고번호 : 제 2006-전남무안-0039호호 | 사이버몰의 이용약관 바로가기
Posted by 섬내음 소금장수 소금장수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김소향 2009.09.19 04:1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디에 쓸지를 몰라서..그냥 댓글에 올립니다. ^^

    안녕하세요. 소금장수님~

    제가 미국서 함초소금을 주문해서 먹은지..대략 삼주도 더 되었지요? 첫날부터 소금차를 저와 신랑이 마시기 시작했는데

    참 좋더군요. 뭔가 개운한것이 몸이 가뿐했습니다. 그리고 지금 조그마한 저희 경험담을 적을까하고 여기 왔습니다.

    신랑은 중국계라 생야채 먹는 것을 꺼리고 고기나 생선을 거의 매끼 먹는 것이 생활화 된 사람이랍니다. 지금은 좀 덜하지만요.

    그런데 이사람 소화를 아주 잘 하는듯하지만 ( 몸이 전혀 비만이 아닙니다.) 사실 같이 살아가는 사람으로서의 비애가

    방구냄새가 아주,아주 독하답니다. 정말 독해요. 특히 양파나 마늘이 많이 들어간 음식 (거의 모든 저의 음식)을 먹으면

    정말 독가스가 따로 없답니다.

    오늘 아침에 신랑이 그럽니다. 내방구가 이제 냄새가 거의 없어졌다고..그대신 아침에 소금차 한잔 마시면 곧바로 화장실

    직행이고 똥이 아주 무르다고요. 이제는 제가 안챙겨줘도 스스로 꼭 소금차 한잔씩 마시고 하루를 시작하는 것을 보니 참

    좋습니다.

    저에게 생긴 변화는 , 저는 목소리가 크다보니 목이 항상 잘 아픕니다. 말하는 것도 좋아하니 더하겠지요. 그리곤 가래도 잘

    생기고요. 그런데..소금차를 복용한 후로 목이 조금 아프고 말지 가래가 생기질 않네요. 그리고 가라앉고요. 그전엔 목캔디를

    복용하거나 심하면 감기로 연결되곤 했는데..참, 저는 부항을 좋아해서 목에 부항을 해서 낫기도 했지요. 부항은 시간도 걸리고

    또 좀 아프기도 하고..자국도 생기는데 소금차로 바꾸고선 참 편해졌습니다.ㅎㅎ

    저희 부부에게 생긴 변화를 조금 적었습니다. 혹, 남편방구냄새로 힘드신 분이 계시다면 강추입니다. ^_^

    • BlogIcon 섬내음 소금장수 소금장수 2009.09.19 15:2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햐~~~~너무도 긴글 정말 고맙습니다 ^^
      재밌게 잘 읽었습니다.

      적어주신 반응들이 역시 모두다 책에 나오는 반응들과 같네요~ ^^

      한 일본 여성분(40대)은 몸이 천근만근 이어서 아침에 일어나기가 정말 힘들었었는데, 함초소금 차를 마시면서 부터는 그분 표현대로 하자면 아침에 '뻘떡'일어나 진다고 하더군요.

      그 분도 몸이 가뿐해 졌다고 하시드라구요.

      그리고 화장실엘 자주 못 다니시고, 방귀 냄새가 독하다는 얘기는 장속의 숙변의 부패(?)로 인한 것들이지요.
      함초소금 차를 마심으로 장의 연동작용으로 인해, 아침에 화장실엘 꼬박꼬박 다니시는거고, 그만큼 숙변이 많이 제거되어 방귀 냄새가 약해졌다는 얘기지요~ ^^

      그리고 소향님처럼 목이 붓고 하는 것들은 작은 염증들과 관련이 있을거라 생각해 봅니다.

      일전에 생로병사의 비밀이라는 프로에서 치매와 관련되어 다뤘는데, 치매 조차도 뇌에 염증때문에 생기는 것이라고 하더라구요.

      염증은 겉으로 드러나는 염증 보다는 드러나지 않은 염증이 더 무섭다고 하드라구요 ^^

      소금은 염증을 잡아준다고 합니다.

      작은 상처도 잘 낫지 않는 사람들이 있습니다.
      이런 사람들은 그만큼 몸에 염기가 부족하다는 얘기입니다.
      비유를 해 보자면, 간장과 된장이 싱거우면 쉬이 상해버리는 것과 같은 이치이지요.
      필요한 적당량의 염분을 섭취해 줘야지 너무 싱겁게 먹어도 안 좋다는 것이지요.

      좋은 소식 전해주셔 감사합니다 ^^